야구토토

야구토토
+ HOME > 야구토토

이벤트 올윈티비 네임드

정말조암
07.28 03:12 1

마이크스탠리의 말처럼, 리베라의 커터는 '95마일짜리 슬라이더'였던 셈이다. 그의 커터가 칼 허벨의 스크루볼, 샌디 코팩스의 커브, 브루스 올윈티비 수터의 스플리터와 네임드 같은 지위를 이벤트 누리고 있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다른3명(배리 본즈, 베이브 루스, 테드 윌리엄스)은 이벤트 장타에 대한 공포를 무기로 고의사구 또는 고의사구에 준하는 볼넷을 많이 얻어낸 네임드 선수들이다. 반면 헨더슨의 볼넷은 '내주면 끝장'이라는 각오로 임한 투수들로부터 얻어낸 올윈티비 것들이다.
한국은행의경우에는 김영란법의 영향을 고려해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낮췄을 정도로 상황을 이벤트 심각하게 네임드 보고 있는 올윈티비 상태다.
하지만악몽은 이제부터였다. 헨더슨은 존슨의 다음 공에 2루, 그 다음 공에 3루를 훔쳤다. 흥분한 존슨은 2번타자의 평범한 투수땅볼을 놓쳤고, 헨더슨은 가볍게 홈을 밟았다. 헨더슨은 3회에도 선두타자 볼넷 후 2루 도루, 5회에도 선두타자 볼넷 후 2루 도루, 6회에는 2사 2루에서 이벤트 볼넷으로 걸어나가 2루 도루에 올윈티비 성공했다(더블 스틸). 네임드 그리고 모두 홈을 밟았다. 그날 헨더슨은 4타석 4볼넷 5도루 4득점으로 존슨을 철저히 유린했다.

이벤트 올윈티비 네임드

하지만헨더슨이 서른여섯까지만 뛰었다면 그의 장타율은 .441였을 이벤트 것이다(지미 롤린스 통산 .441). 마흔살의 나이로 은퇴했어도 .428를 올윈티비 네임드 기록할 수 있었다.
리베라의통산 올윈티비 WHIP(1.01)과 평균자책점(2.25)은 라이브볼 시대를 보낸 그 누구보다도 좋다. 하지만 리베라를 특별하게 만드는 이벤트 네임드 것은 바로 포스트시즌이다.
신은리베라를 구했고, 올윈티비 네임드 리베라는 양키스를 구했다.
시즌개막을 앞두고 박병호, 벤헤켄, 네임드 유한준 등 주축 선수들의 대거 이탈로 하위권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됐던 올윈티비 넥센 히어로즈(48승1무36패·승률 0.571)는 신인급 선수들의 활약을 앞세워 3위로 전반기를 마쳤다.

네임드 미네소타 올윈티비 팀버울브스,덴버 너게츠,오클라호마썬더스,

2016타이어뱅크 KBO리그가 14일 경기를 마지막으로 전반기 레이스를 마치고 네임드 올스타 휴식기에 올윈티비 들어갔다.
포스트시즌에서거둔 통산 39세이브는 2위 브래드 릿지(16세이브)보다 23개가 많으며(3위 에커슬리 15세이브), 월드시리즈에서 따낸 11세이브도 2위 롤리 핑거스(6세이브)의 거의 올윈티비 2배에 네임드 해당된다.
하지만추신수는 역시 추신수였다. 부상 복귀 후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승승장구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전반기 3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4 7홈런 네임드 17타점 22득점 18볼넷으로 '거포 1번'의 명성을 과시했다. 강정호는 올윈티비 잘나가다가 추락했다.

연관 태그

댓글목록

준파파

꼭 찾으려 했던 올윈티비 정보 잘보고 갑니다^^

유로댄스

너무 고맙습니다^^

덤세이렌

감사의 마음을 담아 몇자 적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