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토토

야구토토
+ HOME > 야구토토

중계 라이브스코어 라이브

패트릭 제인
08.07 05:09 1

터만큼이나 중요한 리베라의 성공 비결은 뛰어난 제구력이다. 제구력이 절정에 중계 올랐던 라이브스코어 2008년에는 70⅔이닝에서 77개의 삼진을 잡아내면서 단 6개의 볼넷을 내주기도 했다. 지역방송이 '볼넷 허용'을 속보로 전하기도 라이브 했던 1990년 데니스 에커슬리의 기록은 73⅓이닝 4볼넷이었다.

콜로라도로키스,유타 라이브스코어 중계 재즈,포틀랜드 트레일 라이브 블레이져스

무려 중계 45경기에 등판해 2승 2세이브 평균자책점 1.59의 라이브 기록을 남겼다. 위력적인 투구로 빅리그 라이브스코어 타자들을 돌려세우며 삼진을 59개나 잡았다. 시즌 중반 트레버 로젠탈이 부진하자 '클로저' 임무를 맡게 됐다.
1년에방망이 44개를 박살내기도 했던 리베라는 역대 최고의 '배트 브레이커'다. 리베라 때문에 방망이 값을 많이 쓰는 타자들은 대부분은 좌타자다. 치퍼 존스는 1999년 월드시리즈에서 라이언 클레스코가 한 타석에서 라이브스코어 방망이 3개를 날리는 라이브 장면을 보고 리베라의 커터에 '톱날칼(buzzsaw)'라는 별명을 붙였다.
라이브 본즈의볼넷에서 고의사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27%인 라이브스코어 반면 헨더슨은 3%에 불과하다.

브라질까지이동시간만 30시간 이상 라이브 걸리는 만큼 교체된 선수도 현지 적응에 많은 라이브스코어 시간이 필요해 예비 엔트리 가동은 신중하게 결정할 문제다.

모든팀들이 양키스를 꺾고 싶어한다. 하지만 라이브스코어 양키스의 심장부로 통하는 최종 관문에는, 커터를 라이브 비껴들고 유유히 서 있는 '끝판왕' 리베라가 있다.

995년5월, 25살의 늦은 나이에 데뷔한 리베라는 5번째 등판에서 8이닝 11K 무실점의 선발승을 따내기도 했다. 하지만 양키스는 리베라가 불펜에서 라이브 더 좋은 활약을 할 것으로 라이브스코어 판단했다.

중계 라이브스코어 라이브

연관 태그

댓글목록

느끼한팝콘

자료 감사합니다.

기계백작

라이브스코어 자료 잘보고 갑니다^~^

알밤잉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둥이아배

꼭 찾으려 했던 라이브스코어 정보 여기 있었네요.

코본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선웅짱

너무 고맙습니다^~^

오꾸러기

고민했는데 감사합니다o~o

조희진

감사의 마음을 담아 몇자 적어요^^

진병삼

감사합니다...

기파용

감사합니다^~^

정충경

정보 감사합니다ㅡ0ㅡ

음우하하

좋은글 감사합니다ㅡㅡ

바다를사랑해

잘 보고 갑니다ㅡㅡ

은빛구슬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ㅡㅡ

앙마카인

정보 잘보고 갑니다ㅡㅡ

준파파

좋은글 감사합니다ㅡㅡ

볼케이노

라이브스코어 자료 잘보고 갑니다...

나르월

잘 보고 갑니다^^